근로기준법상의 재해보상은 연금제도가 없는 일시적 보상관계이며, 요양보상을 받는 근로자가 요양개시 후 2년이 경과하여도 부상. 질병이 완치되지 않는 경우에는 평균임금이 1,340일분의 일시보상을 행함으로써 근로기준법상 보상책임을 면할 수 있다. 동법상의 보상은 사용자의 기업재산만을 담보로 하기 때문에 보상이행을 확보하기 위하여 징역 또는 벌금 등 형사처벌을 가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. 동법에서는 사용자와 근로자가 근로관계를 규율하며, 개별적 재해보상에 기초하여 일시금을 지급하고 불이행시 형사처벌이 이루어지며, 재해보상 등에 대한 불복시 노동부장관 또는 노동위원회에 심사중재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.